콘텐츠바로가기

'결혼' 바다, 예비신랑에 "행복한 가정 만들자"

입력 2017-03-23 13:13:01 | 수정 2017-03-23 13:35:54
글자축소 글자확대
바다 결혼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바다 결혼 /사진=변성현 기자


가수 겸 뮤지컬배우 바다(37)가 결혼 소감을 밝혔다.

바다는 23일 오후 서울 중림동 약현성당에서 웨딩마치를 울린다. 그는 결혼식에 앞서 취재진을 상대로 결혼 소감을 밝혔다. 이 자리에는 S.E.S. 멤버 슈와 유진도 참석해 결혼을 축하했다.

이날 바다는 긴장한 듯한 모습으로 등장해 "너무 행복하고 많이 축하해주러 오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예비신랑을 향해 "고맙다. 바다라는 내 이름처럼 항상 행복하고 즐겁고 때로는 조용히 당신의 이야기를 들어줄 수 있는 친구이자 연인이 되겠다. 행복한 가정 만들자"고 덧붙였다.

바다는 9세 연하의 프랜차이즈 사업가인 남자친구와 함께 성당을 다니며 지난해 초부터 본격적으로 인연을 쌓아왔고, 그해 9월 열애를 공식 인정했다.

두 사람은 결혼식 다음날인 24일 미국 하와이로 신혼여행을 떠나 4월 초 귀국할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