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희정 "민주당 경선 투표결과 유출 파문, 선관위가 공정하게 이끌길"

입력 2017-03-23 16:33:28 | 수정 2017-03-23 16:33:2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23일 전국 현장투표소 '투표결과 자료 유출파문'과 관련, "후보 입장에서 구체적으로 말씀드리지 않겠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광주를 방문, 금호타이어 노조와 간담회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선거 진행과정에서 (있었던) 당 선관위에 대한 문제는 각 후보 캠프들이 모여 적절한 논의를 해주시기를 바란다"며 직접적 반응을 자제했다.


이어 "선관위가 선거 과정을 공정하게 이끌어주시기를 바란다.그렇게만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안 지사는 호남 민심과에 대해 "(국민은) 가장 확실한 정권교체 카드를 원하신다"며 "그런 점에서 가장 높은 호감도와 가장 낮은 비호감도를 갖고 있는 제가 광주와 호남 민심의 선택을 받을 것이라는 확신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4·13 총선 당시 공천배제된 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고 무소속 당선된 홍의락(대구 북을) 의원이 이날 광주에서 자신을 지지한다고 선언한 데 대해 "매우 자부심을 느낀다"며 "기존 진영논리를 갖고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못 만든다.5년마다 몇%씩을 얹어 '51% 정권'을 잡은 누구도 새로운 미래를 못 만든다.진보의 국민, 보수의 국민이 따로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과거에) 따로 있다고 생각하고 그것이 정의와 불의라고 생각했지만 이제 그렇지 않다.국민은 하나"라며 "'51대 49'의 게임을 해선 국가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 새로운 정치를 만들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