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악동뮤지션' 이찬혁 "어린시절 꿈 지켜나가길 응원합니다"

입력 2017-03-23 22:48:35 | 수정 2017-03-23 22:48: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악동뮤지션은 23일 서울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단독콘서트 '일기장'을 개최했다.(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악동뮤지션은 23일 서울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단독콘서트 '일기장'을 개최했다.(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많은 20대분들이 어릴 때의 꿈을 포기하고 '진짜 꿈이 뭐지'라고 고민하고 있습니다. '악동뮤지션'은 여러분이 어릴 때의 꿈을 갖고 살아가기를, 여러분의 꿈을 응원합니다."

남매 듀오 악동뮤지션의 이찬혁은 23일 서울 신수동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열린 단독콘서트 '일기장'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찬혁은 콘서트 막간을 토크 타임을 갖고 악동뮤지션의 노래 중 꿈과 희망을 다룬 노래가 많은 이유를 전했다.


이찬혁은 "저희 노래 중 많은 곡의 주제가 꿈"이라며 "꿈과 희망 노래라고 하면 어린 아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노래 처럼 들으시는 분들이 많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요즘 유행하는 힙합은 멋있게 보는데 동요처럼 밝게 부르는 노래는 왜 멋있을 수 없을까'란 고민을 했다"며 "(밝은 노래도) 멋있게 만드는 게 목표였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과거 본인의 꿈이 세상을 이롭게 하는 것이었음을 전하고, 관객의 꿈을 응원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렸을 때 꿈을 굉장히 많이 물어보는데, 7살 때 저는 '세상을 행복하게 하는 거예요'라고 답했다"며 "당시에는 많은 분이 기특하게 여겼는데 20살, 고등학생이 되고 나니 보다 구체적인 꿈을 꾸라고 요구하더라"고 토로했다.

이어 그는 "많은 20대분들이 어릴 때의 꿈을 포기하고 '진짜 꿈이 뭐지'라고 고민하고 있는데, 그 꿈을 유지하도록 응원하고 싶다"면서 "옛날의 꿈이 있다면 그 꿈을 갖고 살아갈 수 있는, 여러분의 꿈을 응원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해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동생인 이수현 역시 이찬혁의 말에 동조하며 본인의 꿈은 사랑받는 아이였다고 전했다.

이후 악동뮤지션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곡 '그때 그 아이들'을 불렀다.

악동뮤지션의 서울 콘서트는 이날부터 이달 26일까지, 30일부터 4월2일까지 총 8회에 걸쳐 열린다. 다음달 15일부터는 광주를 시작으로 지방(22일 대구·5월27일 부산)으로 이어진다.

'일기장' 티켓은 일찌감치 매진되며 악동뮤지션의 인기를 증명했다.

공연은 오빠인 찬혁의 시선을 담은 '찬혁일기', 동생 수현의 일기인 '수현일기', 오누이 악동뮤지션의 이야기를 그린 '악뮤일기' 중 3가지 콘셉트로 매일 다르게 진행된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