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 축구, 중국에 충격패 원인은…

입력 2017-03-24 08:07:33 | 수정 2017-03-24 08:07:51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 축구 중국
한국 축구 / 엑스포츠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 축구 / 엑스포츠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이 중국 원정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한국은 23일 오후 8시 35분(한국시간) 중국 후난성 창사 허롱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년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 A조 6차전 중국전에서 0-1로 패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이정협(부산)을 원톱으로 세우고 좌우 날개에 남태희(레퀴야)와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을 배치하는 4-2-3-1 전술을 가동했다.

한국은 전반 15분 지동원의 과감한 왼발 슈팅과 2분 후 이정협의 오른발 중거리슈팅으로 포문을 열었고, 중원에서 강한 압박을 바탕으로 공격의 수위를 높였다.

전반 28분에는 수비수 이용(전북)이 하프라인 부근에서 미끄러져 넘어지면서 공을 빼앗겨 위다바오의 슈팅으로 이어지는 아찔한 위기를 넘겼다.

한국은 1분 후 남태희가 페널티 아크에서 오른발로 강하게 감아 찼지만, 오른쪽 골대를 벗어났다.

일방적인 경기를 펼치던 한국은 그러나 중국의 세트피스 한 방에 무너졌다.

반격에 나선 한국은 전반 42분 지동원의 헤딩 슈팅이 골대를 살짝 넘어갔다.

기성용이 후반 13분과 19분 잇따라 강력한 슈팅을 날렸지만 두 번 모두 중국의 수문장 쩡정의 슈퍼 세이브에 막혔다.

한국은 높은 점유율을 유지했다. 전반 종료 직전 점유율은 60%였다. 후반전에도 60% 이상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그러나 공격이 무뎠다. 후반 중반 슈팅 정확도는 33%에 그쳤다. 이후 40%로 상승했지만 여전히 무뎌 답답함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