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 의회, 中 사드 보복 규탄…시진핑 방미전 경고 메시지

입력 2017-03-24 08:20:20 | 수정 2017-03-24 08:20: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 사진=한경 DB


미국 의회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한국 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 조치를 강력히 규탄하고 나섰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사진)의 다음 달초 미국 공식 방문을 앞두고 미국 의회가 중국 정부에 경고의 메시지도 보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 공화당 소속 테드 요호 하원 외교위 아태소위원장은 23일(현지시간) 중국의 사드 보복조치를 규탄하는 초당적 결의안을 공식 발의했다.

결의안 발의에는 공화당과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대거 참여했다. 그동안 개별 의원들이 중국의 사드보복 규탄 성명을 낸 적은 있지만, 초당적 결의안이 발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의회가 중국의 사드 보복을 그만큼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들 의원은 '사드배치 관련 중국의 대한(對韓) 보복조치 중단 촉구 결의안'에서 우선 사드배치는 북한의 대량파괴무기(WMD)와 탄도미사일 위협으로부터 한국과 한국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고 동맹의 군사력 보호를 위한 방어적 조치로, 한미동맹 차원에서 결정한 점이라는 것을 분명히 했다.

이어 "사드는 오로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해서만 철저히 방어적으로 운용되고 제3국을 겨냥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중국이 사드배치를 중단시키기 위해 한국의 기업과 국민에 대한 '비합리적이고 부적절한' 보복조치를 시행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롯데 성주골프장과 사드부지 맞교환 후 중국 내 50여 개 롯데마트 폐쇄, 중국 진출 한국 기업에 대한 전방위 조사, 롯데와 제휴 중인 미국 기업에 대한 직접적인 피해, 한국 여행상품 판매금지, 한국 문화·공연행사 취소 등의 구체적인 보복 사례도 적시했다.

이들은 또 "중국의 보복조치가 세계무역기구(WTO) 규정에 위반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지적함과 동시에 "중국의 보복조치는 용납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