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남성진♥김지영, 결혼 14년만에 별거 체험 하더니…

입력 2017-03-24 11:04:45 | 수정 2017-03-24 11:04:45
글자축소 글자확대
E채널 ‘별거가 별거냐’ 포스터 / 사진제공=티캐스트기사 이미지 보기

E채널 ‘별거가 별거냐’ 포스터 / 사진제공=티캐스트


대한민국 최초 스타부부 별거 리얼리티가 안방극장을 찾는다.

E채널은 다음달 1일 신규 프로그램 '별거가 별거냐'를 첫 방송한다.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공식 포스터에는 '결혼에도 방학이 필요하다'는 프로그램의 메인 슬로건 아래 마치 파티를 즐기는 듯한 출연진의 모습이 담겼다.


별거에 돌입하는 김지영-남성진, 이철민-김미경, 사강-신세호 등 세 쌍의 부부가 환호하는 모습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공식 포스터보다 먼저 공개된 티저 역시 인상 깊다. 부부 별로 공개된 이번 티저에서 큰 반응을 얻고 있는 김지영-남성진 부부 편은 두 사람이 별거 체험을 온전히 받아들이고 각자의 라이프를 즐기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남성진은 "혼자 살면 진짜 잘 살 자신이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고, 아내 김지영 역시 "여자도 마찬가지야. 왜 이래"라며 응수해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에 대한 기대치를 최고조로 끌어 올렸다.

'별거가 별거냐'는 잉꼬 부부인 줄 알았던 스타 부부들, 알고 보면 크고 작은 문제가 있는 그들이 과감히 별거를 결정한 후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보는 관찰 리얼리티다. 이혼 조장이 아닌 부부 행복 지수를 높이기 위한 특별 프로젝트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