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월호 13m 떠올랐다…오전 중 고박 작업 완료

입력 2017-03-24 11:40:53 | 수정 2017-03-24 11:40: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수면 위로 떠오른 세월호. / 사진=MBC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수면 위로 떠오른 세월호. / 사진=MBC 캡처


세월호가 마침내 목표치였던 해수면 위 13m까지 모습을 드러냈다.

해양수산부는 24일 오전 11시10분 세월호를 13m로 끌어올리는 인양 작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앞서 해수부는 오전 6시45분 세월호 인양 작업에 걸림돌이 된 좌측 선미 램프를 모두 제거했다. 램프는 자동차 등이 드나드는 선박 구조물로, 세월호 좌측 선미에 달린 램프 중 'D데크'가 잠금장치가 파손돼 아래쪽으로 열린 상태로 발견됐다.

현재는 고박과 완충재 설치 등 남은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들 작업은 오전 중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이후 세월호는 남동쪽 3㎞ 지점으로 이동해 반잠수식 선박에 실릴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