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완벽한 아내' 윤상현, 박보영에 대한 못말리는 팬심 "도봉순에 맞고 싶었어요"

입력 2017-03-24 12:01:48 | 수정 2017-03-24 14:50: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완벽한 아내' /사진=KBS기사 이미지 보기

'완벽한 아내' /사진=KBS


배우 윤상현이 '힘쎈여자 도봉순'에 카메오로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24일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호텔에서 KBS 2TV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윤상현은 이날 박보영에 대한 못말리는 팬심을 드러냈다. 그는 '힘쎈여자 도봉순' 현장에 커피차를 보내기도 했다.


이 같은 질문에 "곤란한 질문"이라면서 "'욱씨남정기' 팀들과 술을 먹다가 카메오 요청을 받았다. 박보영이 나오는줄 알고 촬영했는데 함께 붙는 신이 없어 서운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감독에게 박보영에게 한 번만 맞게 해달라고 강조했었다. 코피도 나고 싶고 그랬다"라면서도 "물론 '완벽한 아내'가 더 좋다"라고 덧붙였다.

'완벽한 아내'는 드센 아줌마로 세파에 찌들어 살아오던 주부 심재복(고소영)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면서 잊었던 여성성을 회복하고, 희망과 사랑을 찾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오는 27일 9회 방송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