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월호 해수면 위 13m 부상 … 오후4시께 반잠수선에 도착

입력 2017-03-24 14:29:30 | 수정 2017-03-24 14:31:52
글자축소 글자확대

포토슬라이드



세월호를 해수면 위 13m로 끌어올리는 인양 작업이 완료돼 반잠수식 선박으로 이동중이다.

기사 이미지 보기


해양수산부는 24일 진도군청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잭킹 바지선으로 세월호를 수면 위 13m까지 끌어올리는 1차 인양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해당 작업이 마무리되면서 잭킹 바지선을 고정하는 닻줄을 회수하고, 바지선을 세월호 남동쪽 약 3km 지점에서 대기하고 있는 반잠수식 선박으로 옮기고 있다.

윤학배 해양수산부 차관은 이날 낮 기자간담회에서 "세월호 선체가 2시간 이후면 반잠수선이 있는 해역에 도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수부는 이번 작업이 조류 등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아 소조기가 끝나는 오늘 자정 안에 모두 마무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해수부는 또 앞서 세월호 인양에 장애가 됐던 대형 화물칸 출입문에 대해, 잠금장치가 고장 난 채 해저에 묻혀있던 출입문이 인양 과정에서 열린 것으로 보이며 미수습자 시신 유실 가능성은 작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