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더불어민주당, 경선 투표 결과 유출에 대선준비위원회 개편

입력 2017-03-24 15:03:00 | 수정 2017-03-24 15:03:1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더불어민주당 선관위는 24일 확인할 수 없는 현장투표 결과가 인터넷에 유포된 것과 관련해 진상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윤관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오전 현안 브리핑최고위원회에서 "최고위원회는 신속하고 철저한 진상조사위원회의 진장조사활동을 진행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최고위원회는 이번 사태가 자칫 당 지도부의 공정한 경선관리 의지와 당의 단합을 손상시키고, 우리당 경선에 모인 국민의 기대를 허물 수도 있다는 점에 대해서 깊은 우려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

최고위는 "이번 대통령후보 경선의 참뜻과 경선관리의 공정성을 훼손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서 엄정하게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그제 저녁 7시쯤 득표 결과라는 자료가 SNS를 통해 급속히 퍼졌다.

투표소 가운데 50여 곳에서 후보별로 얻은 득표수가 일일이 적혔고 순위까지 기록됐는데, 문재인 후보의 득표수가 압도적인 것으로 적혀 있었다.

민주당은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당 내부 단체 SNS 대화방에 자료를 올린 지역위원장 6명을 상대로 경위파악에 나섰다.

자료는 개표 과정에서 캠프 참관인들이 개별 작성했을 가능성은 있지만, 신뢰할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문재인 후보 측은 당 선관위 결정을 존중한다며, 철저한 진상조사와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반면 안희정, 이재명 후보 측은 조직적 유출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수사 의뢰나 당 선관위원장 사퇴를 요구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