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성립 대우조선 사장 "조선 '빅2'가 맞다…흑자 못내면 물러날 것"

입력 2017-03-24 17:26:12 | 수정 2017-03-24 17:26:12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우조선해양을 작지만 단단한 회사로 만든 뒤 조선 '빅2' 체제로 가는 게 맞습니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 사진=한경 DB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사진)이 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의 조선 '빅3'를 '빅2' 체제로 개편하는 정부 방안에 찬성했다. 향후 대우조선해양도 빅2 체제를 염두에 두고 경영 전략을 짠다는 계획이다.

정 사장은 24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지금 조선 캐파가 상당히 많아 우리나라도 궁극적으로 빅3보다 빅2 체제로 가는 게 국가산업 경쟁력 면에서 맞다"며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어느 회사와 합쳐야 한다고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상식적으로야 같은 지역에 있으면 더 시너지가 높다"고 답변해 삼성중공업을 연상시켰다.

그러면서 "회사의 주인이 필요하다는 데 전 임직원, 노조가 동의하고 있고, 조만간 주인이 생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올해 흑자전환에 대한 의지도 확고히 했다.

그는 "추가 지원은 한 푼도 더 받지 않겠다고 말씀드렸지만 약속을 지키지 못해 송구스럽다"며 ""마지막 기회라는 생각으로 노사가 함께 뼈를 깎는 심정으로 자구노력을 이행하고 흑자전환시켜 국민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금년에도 흑자전환을 못했다고 하면 제 능력의 한계를 인정하고 당연히 물러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향후 수주 전망에 대해서는 "올해 유동성 지원이 이뤄지고 부채비율 300% 정도로 내려가면 충분히 경쟁입찰에서도 경쟁력 있는 대응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만약 수주절벽이 계속돼 도저히 수주가 안되면, 물량을 채우기 위한 저가수주는 절대 해선 안되고, 정리해고를 하고 도크를 더 팔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