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준표 "'우병우 라인' 색출…검찰개혁 하겠다" 내일 모래시계 정동진 방문

입력 2017-03-24 18:11:45 | 수정 2017-03-24 18:11:45
글자축소 글자확대
홍준표 경남지사기사 이미지 보기

홍준표 경남지사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홍준표 경상남도지사는 24일 대통령이 되면 헌법을 개정해 검찰이 독점한 영장 청구권을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홍 지사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검찰개혁 방안을 발표했다.

검사 출신인 홍 지사는 과거 드라마 '모래시계'의 모델로 알려지면서 대중적 인지도를 확보한 바 있다.

홍 지사는 "헌법에 영장 청구권의 주체로 검사만 명시된 것을 '검사 또는 사법경찰관'으로 명시해 경찰이 검찰을 거치지 않고 독자적으로 영장을 청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개헌 논의에서도 경찰이 요구해 온 최대 현안은 검찰의 영장청구 독점권 폐지다.

홍 지사는 "이미 경찰에 그만한 역량이 축적됐다"며 "개헌 전이라도 검사가 경찰이 요청한 영장을 기각할 때는 구체적 사유를 명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검사의 자의적 판단으로 경찰 수사가 무력화한 사례가 다수 있다"고 지적했다.

홍 지사는 개헌 전까지 검찰과 경찰의 해묵은 갈등인 수사권도 조정해 경찰이 독자적인 수사를 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홍 지사는 검찰 조직의 개혁을 위해 검찰총장의 내부 자체승진을 금지하고 외부에서 영입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그는 "검찰이 권력에 구부러지고 권력에 복종하는 것은 결국 검찰총장으로 승진하기 위한 권력 눈치 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검찰의 직급을 대폭 조정, 현재 46명에 이르는 차관급 검사장의 직급을 낮추겠다고 밝혔다.

홍 지사는 "최근 검찰의 '우병우 라인' 같은 정치 검사에 대해선 집권하면 철저히 색출해 문책하겠다"고 공언했다.

한편 홍 지사는 25일 강원도 정동진 모래시계 공원을 방문해 기자간담회를 연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