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등래퍼' 최하민 무대에 심사위원도 극찬 "들을때마다 신선하다"

입력 2017-03-25 13:11:43 | 수정 2017-03-25 13:11: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고등래퍼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고등래퍼



'고등래퍼' 최하민·양홍원 무대에 심사위원들도 찬사를 보냈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Mnet '고등래퍼'에서는 파이널 진출자를 가리는 무대로 12명의 래퍼가 1:1 배틀을 펼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고등래퍼' 대진은 이름이 적힌 종이를 뽑아 호명된 사람이 배틀 상대를 정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대진표는 김규헌vs정인설, 마크vs방재민, 김선재vs김윤호, 조원우vs김태엽, 김동현vs이동민, 양홍원vs최하민 순이었다.

가장 먼저 무대에 오른 김규헌과 정인설의 대결 결과, 김규헌이 가사 실수를 한 정인설을 누르고 파이널 무대로 진출했다.

이어지는 무대에서는 마크가 진출했고 방재민이 탈락했다.

김선재와 김윤호 무대에서는 박빙의 대결로 6점 차이로 김선재가 파이널 무대로 진출했다.

조원우와 김태엽의 무대에서는 조원우가 우승했다.

김동현과 이동민의 무대에서는 김동현이 이동민에게 31:69로 탈락하는 이변이 일어났다. 김동현은 "고등학교 마지막 시간을 고등래퍼를 하게 돼 뿌듯하고 재미있었다. 긍정적인 자극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마지막 무대는 양홍원과 최하민이었다. 이날 두 사람은 고등래퍼를 통틀어 세 번째 맞붙었다. 강력한 우승 후보로 뽑힌 두 사람의 대결을 두고 사실상 결승전이라는 평을 받기도 했다.

배틀 결과 서출구는 "양홍원은 판타스틱했다"며 "양홍원은 기술 점수 10점, 최하민은 예술 점수 10점을 주고 싶다"고 밝혔다. 매드 클라운은 "최하민은 잘해요. 들을 때마다 신선해요"라고 평했다.

심사 결과 두 사람의 점수는 공개 되지 않은 상태에서 최하민이 파이널 무대로 진출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하지만 양홍원의 탈락 여부는 공개 되지 않은 채 영상 자막에 물음표만을 남겨 또 다른 반전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오는 31일 '고등래퍼' 파이널 무대에서는 타이거JK가 특별 프로듀서로 출연한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