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월호 인양 사실상 성공, 목포신항 도착 시점 28~29일로 추정

입력 2017-03-25 13:57:07 | 수정 2017-03-25 13:57: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세월호 인양이 사실상 성공했다.

이철조 세월호인양추진단장은 25일 "세월호 내부의 해수 배출과 잔존유 제거 작업 등을 완료하고 목포 신항으로 이동할 준비를 마치는 데 3~5일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앞서 세월호는 2척의 잭킹바지선에 의해 인양되고는 바지선에 묶인 채 24일 오후 8시 30분 반잠수선 '화이트 마린' 호 인근 해역에 도착했다.

이후 물밑으로 내려간 반잠수선 위로 세월호를 올려놓는 작업이 진행됐고, 이날 0시께 세월호가 반잠수선 테크 위에 정확한 자리를 잡았다.

이날 오전 0시 50분 세월호 바닥면이 반잠수선의 데크에 처음 닿았고 4시 10분께에는 반잠수선이 세월호 선체의 전체 무게를 받치게 됐다.

이후 7시 30분 세월호 선체와 잭킹바지선을 묶은 와이어가 제거됐고 오전 10시 현재 잭킹바지선의 유압잭에 연결된 와이어를 푸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와이어가 완전히 제거되면 잭킹바지선은 세월호와 분리되고, 반잠수선은 홀로 남은 세월호를 안고 부양한다.

반잠수선은 세월호를 떠받치기 위해 지금도 해수면 위 2m가량 부양한 상태인데, 앞으로 16m까지 14m 더 상승해야 한다.

반잠수선은 이날 중 16m 부양을 완료할 계획이며 이후 해수 배출과 잔존유 제거 작업이 진행된다. 이 작업에 최소 3일 걸린다는 점에서 이르면 이달 28일에도 출발 준비를 끝낼 수 있다.

반잠수선이 있는 해역에서 목포 신항까지는 87㎞ 떨어져 있는데, 반잠수선이 자체 동력이 있어 이동하는 데 하루가 채 걸리지 않는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이를 토대로 계산하면 세월호는 이르면 이달 28∼29일에는 목포 신항 앞바다에 도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