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이폰7 레드 스페셜 에디션, 한국·미국 동시 출시 "판매 수익 기부 예정"

입력 2017-03-25 14:18:10 | 수정 2017-03-25 14:18:1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아이폰7 레드가 출시된다.

국내 이동통신 3사가 25일 빨간색 알루미늄 재질로 마감된 아이폰7과 아이폰7플러스 스페셜 에디션을 동시 출시한다.

출고가는 기존 아이폰7과 같다.

아이폰7 128GB 모델은 99만9천900원, 256GB 모델은 113만800원이다. 또 아이폰7플러스 128GB 모델은 115만2천800원, 256GB 모델은 128만3천700원이다.

LG유플러스는 최고 13만5천700원의 공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미리 공개했다.

아이폰7 스페셜 에디션은 애플이 에이즈(AIDS) 퇴치 재단인 레드(RED)와의 파트너십을 기념해 상징적으로 제작한 제품이다.

애플은 이 제품을 판매할 때마다 일정 금액을 글로벌 펀드에 기부해 에이즈 진단, 상담, 치료, 예방 등에 사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애플이 빨간색 아이폰을 선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애플은 아이폰7을 제트블랙, 블랙, 실버, 골드, 로즈골드 등 5가지 색상으로 출시했다.

이통사 관계자는 "애플이 아이폰7 스페셜 에디션을 미국과 동시에 출시한다. 국내 시장에 수만대 수준의 초도물량을 들여왔다"며 "삼성전자 갤럭시S8을 견제하려는 듯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