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 F-35B 전투기, 한국서 정밀 폭격 훈련 첫 실시

입력 2017-03-25 16:28:42 | 수정 2017-03-25 16:28: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미군이 한국에서 정밀 폭격 훈련에 나섰다.

주한미군사령부는 25일 주일 미군기지에 배치된 F-35B 전투기가 이번 주 한반도에서 실시된 한미 해병대 연합훈련인 '케이멥(KMEP)'에 참가한 뒤 일본으로 돌아갔다고 밝혔다.

KMEP은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전개된 F-35B는 미 제1해병비행단, 제12 해병비행전대 소속이다. 최소 6대에서 최대 8대가 이번 KMEP에 참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반도에 출동한 F-35B는 강원도 필승사격장에서 정밀폭탄 모의투하 훈련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F-35B가 한반도에서 정밀폭격훈련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사시 대북 선제타격에 동원될 무기로 꼽히는 F-35B가 북한과 인접한 곳에서 정밀폭격 훈련을 한 것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발신한 것으로 분석된다.

미군 측은 "이번 비행 훈련은 한미 해병대의 전술적 상호 운용성과 연합 전투 수행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KMEP은 다른 한미동맹 훈련과 마찬가지로 현재 상황과는 무관한 방어적 성격의 훈련"이라고 설명했다.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은 "미 해병대가 보유한 최신예 항공기의 한반도 전개는 미국이 한미동맹을 지원하기 위해 얼마나 헌신하고 있는지를 잘 보여주는 예"라며 "대한민국 해병대 교환 프로그램을 통해 실시하는 훈련은 한반도의 안보와 안정을 유지하고 한미동맹의 준비태세를 보장해준다"고 밝혔다.

마하 1.6의 속도로 비행하는 F-35B는 지상군에 폭격을 지원하는 근접항공지원(CAS)과 전술 폭격임무가 특히 부여된 스텔스기다.

지난 1월 일본 야마구치(山口)현 이와쿠니(岩國) 미 해병 항공기지에 10대가 배치됐으며 연내에 6대가 추가배치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