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대결하나마나' 정준하·광희, 우승 위해 마라톤 대결 나섰다

입력 2017-03-25 17:17:29 | 수정 2017-03-25 17:17: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무한도전 트위터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무한도전 트위터



'무한도전' 멤버들의 '대결! 하나마나' 최종 우승팀이 공개된다.

25일 오후 방송될 MBC '무한도전'에서는 지난 방송에 이어 '대결! 하나마나' 두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탈 예정이다.

앞서 방송에서는 '박복의 아이콘'으로 등극하며 굴욕을 맛본 유재석 팀과 '승리 요정' 박명수 팀의 대결이 펼쳐졌다. 첫 번째 대결은 유재석이 제안한 클레이 사격이었고, 여유 만만한 명수 팀과는 달리 1승에 목마른 재석 팀은 전의를 불태우며 집중을 했다.

과연 재석 팀은 복수의 기회를 얻어 명수 팀에게 벌칙의 굴욕을 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이번 방송에서는 축구 경기가 펼쳐지는데 서로 상대편 팀에서 뛸 선수를 직접 섭외하여 추천해주는 방식이다. 평소 축구와는 인연이 없어 보이는 게스트들이 모여 오합지졸 축구팀이 만들어졌다. 멤버들은 서로 근거 없는 자신감에 들떠 승리를 자신했지만, 막상 본 경기에 들어가자 너나 할 것 없이 헛발질의 연속, 패스 미스 등 부족한 축구 실력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대결! 하나마나'의 마지막은 릴레이 철인 3종 경기다. 소소한 게임으로 시작된 대결이 수영, 사이클, 마라톤까지 이어지며, 대형 경기장에 올림픽 장비차를 부르는 등 점점 커져 버린 이 승부의 끝은 어디일까.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