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민의당 경선나선 안철수·박주선·손학규 "문재인 꺾고 승리하겠다"

입력 2017-03-25 17:34:49 | 수정 2017-03-25 17:34: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국민의당 대선주자 안철수·박주선·손학규 후보가 경선에 나섰다.

국민의당 대선 주자들은 25일 광주·전남·제주 지역에서 열린 첫 순회경선에서 저마다 호남 지역의 차별을 해소하고 집권을 이뤄낼 적임자임을 자처했다.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안철수 전 대표는 "민주주의를 이끈 호남정신은 결코 미래를 두려워하지 않는다. 대신할 수 없는 미래, 저 안철수가 해내겠다"며 "문재인을 꺾고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어 "문재인이 가장 두려워하는 후보가 누군가. 정권교체는 이미 확정됐으니 마음에 들지 않지만 이길 수 있는 후보를 선택할 필요가 없다"며 "다시는 이 나라를 패권주의 세력에 맡길 수 없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또 "우리 스스로 할 수 있다고 믿어야 국민께서도 믿어준다"며 "오직 국민과 국민의당을 믿고 단결해서 전진할 때만이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라며 연대론을 재차 일축했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IMF 국난의 대한민국이 '준비된 선장' 김대중을 불렀다. 오늘 국난의 대한민국을 위해 '다시 준비된 선장'을 불러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손 전 대표는 "이제 호남도 경제적으로 잘사는 고장이 돼야 한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호남이 대한민국 경제의 선두주자가 돼야 한다"며 "강진 생활을 통해서 호남의 소외와 차별의 한을 잘 알게 됐다"고 강조하고 "호남의 인재를 활용하고 적극적인 투자를 해서 첨단산업의 새로운 중심지로 건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광주·호남이 김대중 노무현을 만들었다. 기적의 드라마, 역전의 드라마를 만들었다"며 "이제 저 손학규와 함께 드라마를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박주선 국회부의장은 "우리 힘으로 호남의 무시와 차별을 이겨내야 한다. 우리 자존심으로 호남중심의 정권을 만들어내는 것이 바로 해법"이라며 "호남의 유일한 대선후보, 호남의 가치를 실현할 화신, 호남 대표주자 박주선만 해낼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부의장은 "문재인 씨가 바로 호남탄압의 책임자"라며 "전두환 표창장을 달고 우리에게 표를 달라는 건 바로 호남을 능멸하는 것이다. 정치보복과 호남탄압을 사죄하기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러다 호남은 문재인 들러리로 전락한다. 호남세력 중심으로 개혁 대연합을 만들어 반드시 집권해야 한다"며 안 전 대표를 겨냥해 "호남을 중심으로 하는 개혁 대연합을 반대하는 분도 계신다. 정말 국민의당을 만들어준 호남을 생각하는 것인지, 호남중심 집권을 고민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