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철수 전 대표, 국민의당 호남·제주 경선에서 압도적 1위

입력 2017-03-25 20:51:51 | 수정 2017-03-25 21:08: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국민의당 첫 순회경선에서 안철수 전 대표가 1위를 차지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25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전남·제주지역 경선에서 62.9%의 개표가 진행된 가운데, 3만9천92표(61.3%)의 득표율로 압도적 1위를 달렸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9천115표(23.3%)를 득표해 2위를 기록하고 있고, 박주선 국회 부의장이 6007(15.3%)표로 3위에 머무르고 있다.

안철수 전 대표는 국민의당의 최대 지지기반이자 첫 경선이 치러진 광주·전남 경선에서 큰 표차로 승리를 거머쥠으로써 국민의당의 대선 후보로 최종 선출될 것이 유력시된다.

전체 당원 19만여명 중 7만여명이 광주·전남 지역의 당원이다.

안철수 전 대표의 광주·전남 경선 압승은 이 지역의 민심이 본선 경쟁력을 감안해 국민의당 대선주자 중 여론조사 1위를 달리고 있는 안 전 대표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