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이은하 "父 빚 10억으로 파산…자살 시도" 고백

입력 2017-03-26 08:55:49 | 수정 2017-03-26 11:55: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가수 이은하가 생활고를 겪었던 과거를 회상했다.

26일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이은하는 부친의 사업 실패와 빚보증으로 인해 파산을 신청하고 생활고에 시달린 사연을 고백했다.

이날 이은하는 "아버지의 사업 실패와 빚 보증 때문에 파산을 신청했었다"라며 "수면제도 먹어봤는데 3일만에 잘 깨어나더라. 아직 데려갈 시기가 아니려면 조금 더 노력해야하지 하고 마음 먹고 파산을 신청한 거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은하는 "내려올 때는 순식간이더라. 더 위험하고 조심해야한다"며 "그거를 일깨워준 것만 해도 감사하다. 몸에 적신호 온 것도 살라고 하시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사람이 좋다'에서 이은하는 척추 전방 전위증을 투병 중인 사실을 고백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