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종인, 여의도에 둥지…'비문 연대' 베이스 캠프?

입력 2017-03-26 09:01:50 | 수정 2017-03-26 09:01:5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가 이번 주 중 여의도에 사무실을 마련한다.

민주당을 탈당한 김 전 대표가 조기 대선의 마지막 변수로 꼽히는 '비문(비 문재인) 단일화'의 구심점임을 자임하는 상황에서 이곳이 '비문 연대' 베이스 캠프 역할을 할지 주목된다.

특히 그가 최근 정치권 인사들뿐 아니라 종교계·학계 인사들을 두루 만나면서 '광폭 행보'를 하고 있어, 대선 도전을 위한 예비캠프 가동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김 전 대표는 여의도 대하빌딩 5층에 약 80평 규모의 공간을 마련, 이번 주 초·중반께 입주할 예정인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이와 관련 그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곧 사무실 문을 열 것"이라면서 "이번 주 중 열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탈당 뒤 여의도의 활동 공간이 없었던 만큼, 김 전 대표는 이곳에서 스태프 회의를 하거나 정치권 인사들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사무실이 들어서는 대하빌딩은 역대선거에서 유력주자들이 캠프 사무실을 둔 곳으로 유명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