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당토론…김관용 "현장혁명 새시대" 이인제 "성장불씨 살릴 것"

입력 2017-03-26 10:32:24 | 수정 2017-03-26 10:32:24
글자축소 글자확대
26일 진행된 KBS 자유한국당 대선 경선토론에서 김관용 경북지사는 "현장혁명으로 새로운 시대를 열겠다"고 했고, 이인제 전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성장의 불씨를 살리고 통일의 문을 열겠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에는 김 지사와 이 전 최고위원을 비롯해 홍준표 경남지사, 김진태 의원 등 모두 4명의 한국당 대선주자가 참여했다.

자신을 '현장전문가'라고 소개한 김 지사는 현장혁명과 관련해 "국민이 정치 때문에 너무 힘들어하기 때문에 대통령 권한과 국회 권력을 과감히 현장으로 내려놓아야 한다. 국민이 살고 있는 현장에서 결정되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국적 균형발전을 통해 지방에서도 서울과 같은 도시가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 지방이 들썩들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우리나라는 성장이 멈춰 온갖 고통이 가해지고, 지긋지긋한 분단을 해결하지 못해 안보 위기를 겪고 있다"고 진단한 뒤 "사회·경제 개혁으로 성장의 불씨를 살리고 민족 역량을 합쳐 통일의 문을 열겠다"고 말했다.

그는 보수 위기론에 대해선 "보수는 헌법 속에 있다. 자유민주주의와 자유시장경제, 법치주의와 의회주의"라며 "우리 사회에서 이것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이 문제가 아니라 한국 사회가 헌법 중심의 가치, 정통성과 정체성이 심각하게 훼손되고 흔들리는 상황이 위기"라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