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진태 "문재인 자체가 적폐"…한국당 주자들, 文에 맹공

입력 2017-03-26 11:35:50 | 수정 2017-03-26 11:35: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자유한국당 대선주자 홍준표 경남지사(왼쪽)와 김진태 의원.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자유한국당 대선주자 홍준표 경남지사(왼쪽)와 김진태 의원. / 사진=한경 DB

자유한국당 대선주자들이 26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슬로건 '적폐 청산'에 대해 "야권이야말로 적폐청산 대상"이라며 각을 세웠다.

김관용 경북지사, 김진태 의원, 이인제 전 새누리당 최고위원, 홍준표 경남지사(가나다순) 4명의 주자는 이날 KBS에서 열린 한국당 대선 경선 토론에서 "적폐 청산에 대한 입장을 밝혀달라"는 공통질문을 받자 일제히 문 전 대표를 겨냥해 맹공을 퍼부었다.

김 의원은 "그분(문재인) 자체가 적폐"라고 단언했다. 그는 "우리나라를 좌경화시킨 것 자체가 적폐인데 누가 누구를 상대로 (적폐를) 이야기하느냐"고 했다.


홍 지사는 "문 후보는 북한 김정은과는 친구로 지내겠다고 하고 반대 정당은 청산 대상이라고 한다"면서 "적폐는 좌파 정권 10년 동안 더 많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적폐는 좌파에도 우파에도 있다"면서 "내가 집권하면 좌파, 우파 할 것 없이 대한민국을 세탁기에 넣고 돌리고 새로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좌파 세력이 얼마나 무능한지와 그들의 적폐가 지난 (박근혜) 정권의 적폐보다 훨씬 크다는 점을 국민에게 인식시키면 이번 대선을 승리로 이끌 수 있을 것"이라고 했고, 김 지사는 "과거지향적 적폐 청산론은 이념적으로 맞지 않고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문 전 대표는) 또 다른 갈등과 분열로 정권을 잡으려 한다"고 비판했다.

적폐 청산론을 이야기하다가 김 의원이 홍 지사에게 "북한이 국가인지, 국가보안법이 있어야 하는지를 OX로 이야기하라"고 요구하면서 충돌했다. 홍 지사가 지난 2007년 북한을 국보법상 반국가단체로 한 규정을 폐지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한 부분을 문제 삼은 것이다.

홍 지사는 "당시 노무현 정부에서 국보법을 폐지하려 해 이를 막기 위해 법을 개정하자고 한 것이다. 당시 박근혜 대표가 주도했고 내가 태스크포스(TF) 팀장을 맡았다"면서 "북한이 국제법상으로는 국가고 우리 헌법에선 우리만 국가이기 때문에 국제법과 헌법이 충돌한다는 이야기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초등학생 토론도 아니고 어떻게 OX로 대답하라고 하느냐. 어이가 없다"면서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김 의원은 문 전 대표가 최근 MBC '100분토론'에 출연해 MBC 정상화를 거론한 것에 대해서도 "특정 방송사가 잘못됐다고 한 것 자체가 헌법 위반 아니냐. 만에 하나 대통령이 된다고 해도 파면 사유"라고 비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