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민주 '투표유출'조사위 "발설 위원장 6명 의도없어…징계안해"

입력 2017-03-26 15:17:34 | 수정 2017-03-26 15:17:34
글자축소 글자확대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전국 투표소 현장투표 결과 추정자료가 SNS를 통해 유출된 것과 관련해 당 선관위 진상조사위원회가 지역별 투표 결과를 최초로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올린 지역위원장 6명에 대해 별도의 징계를 하지 않기로 했다.

조사위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들이 투표 결과를 외부로 유포할 의도는 없었다고 판단된다"며 이같은 내용의 중간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들은 회견문에서 "이번 사건과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며 "(처음 채팅방에 지역별 결과를 올린) 6명의 지역위원장을 대면조사한 결과 이들은 당 지역위원장들이 모여있는 채팅방에 각자 지역구의 개표결과만 게재했고, 다른 SNS에는 유포하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6명 가운데 4명은 특정 캠프에 참여한 바가 없었다"며 "대신 1명은 특정 캠프의 자문위원으로 위촉돼 있었으며, 다른 1명은 투표소 투표 다음날 특정캠프의 정무 특보로 임명됐다는 문자를 받았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자료를 (엑셀파일 형태로) 재생산하고 외부에 유포한 사람들에 대해서는 확인하기 어렵다. 계속 조사하겠다"고 설명했다.

홍재형 선관위원장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6명 지역위원장 징계여부와 관련해 "지역위원장들이 모여있는 채팅방에만 올렸을 뿐 대중이 볼 수 있는 SNS에는 게시하지 않은 것을 고려하면 유포할 의도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정치적으로 신중하지 않은 처사를 했지만, 징계할 상황은 아니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