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월호 선수에 깊이 파인 의문의 두 줄 균열…왜?

입력 2017-03-26 17:03:10 | 수정 2017-03-26 17:19:07
글자축소 글자확대
1075일 만에 세월호가 전체 모습을 드러낸 가운데 침몰 원인을 규명할 단서인 선체 외부 모습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선수 좌현에 두 줄로 깊이 파인 균열이 외력에 의한 침몰설과 연관이 있는지 여부에 관심이 집중됐지만, 이는 인양을 위한 예비 작업 과정에서 생긴 상처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이미지 보기
26일 오전 0시께 반잠수선 '화이트 마린'은 세월호 부양 작업을 마쳤다. 3년 만에 전체 모습을 드러낸 세월호 선수 좌현 쪽에는 선체 중심으로 파고든 두 줄의 균열이 선명하게 목격됐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잠수함이나 다른 선박에 부딪쳐 난 상처로 외력에 의한 침몰설의 단서가 아니냐는 의견이 제기됐다.

하지만 이 균열은 인양의 선수들기 과정에서 와이어 두 개가 너울성 파도로 선체가 흔들리면서 줄로 갈듯 선체를 파고든 흔적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6월 12일 세월호 인양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공정인 선수들기 과정에서 선수에 매단 5개의 와이어 중 2개가 위아래로 흔들리는 너울성 파도로 선체 갑판부 두 군데에 약 6.5m, 7.1m 길이로 파고들었다.

인양업체와 해양수산부 등은 기술검토회의를 통해 보강재를 설치해 6차례 연기, 50일 시도 끝에 세월호 뱃머리를 약 5도 들어 올려 선체 하부에 리프팅 빔 18개를 설치했다. 이 리프팅 빔은 세월호 전체 모습이 드러낼 수 있도록 받쳐서 끌어올리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해수부 등은 목포 신항에 세월호를 올바로 세워 거치한 이후 정확한 침몰 원인 규명에 나설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