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HEI:현장] 롯데 이대호 "헹가래 받고 싶다"…프로야구 미디어데이 말말말

입력 2017-03-27 18:03:44 | 수정 2017-03-27 18:03:44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 롯데팬이 구단에 바란다며 적어낸 우승공약. 사진 전형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한 롯데팬이 구단에 바란다며 적어낸 우승공약. 사진 전형진 기자


27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열린 ‘2017 타이어O뱅크 KBO리그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10개 구단 감독과 선수들은 저마다의 각오로 선전을 다짐했다.

올 시즌 한국시리즈 3연패를 노리는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은 “내년 미디어데이에서도 우승팀 자격으로 가운데 앉겠다”며 “모든 팀이 우승후보지만 우리 역시 속마음은 우승”이라고 말했다.

다른 구단 감독들은 ‘타도 두산’을 내세웠다.


지난해 한국시리즈에서 두산에 져 준우승을 차지한 김경문 NC 다이노스 감독은 “9개 구단 모두 두산의 3연패를 저지할 것”이라면서 “선수들이 열심히 뛸 수 있도록 뒤에서 돕겠다”고 밝혔다.

양상문 LG 트윈스 감독은 “한 팀이 롱런하는 스포츠는 존재해선 안 된다”는 말로 두산을 자극하기도 했다.

양 감독은 “두산을 제외한 나머지 구단 감독과 선수들이 어느 해보다 새로운 마음으로 열심히 해야 한다”면서 “우승은 하늘이 내려주는 것이기 때문에 144경기에서 최선을 다하고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 엑스포츠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 엑스포츠 제공


신경전도 벌어졌다.

집중공격을 받은 김태형 두산 감독이 “한화 이글스와의 개막전을 이겨 시즌 기선제압에 나서겠다”고 말하자 김성근 한화 감독이 반격했다. 그는 “미디어데이에서 말로 이기는 건 중요하지 않다”면서 “잠실에서 이기는 건 우리일 것”이라고 받아쳤다.

양상문 LG 감독도 롯데 자이언츠로 복귀한 이대호와 기 싸움을 벌였다.

양 감독은 “이대호가 LG를 상대로 강한 면모를 보이긴 했지만 한국에 없는 동안 많은 게 변했다”면서 “그의 약점을 훤히 알고 있다”는 말로 공격했다.

그러자 이대호는 “감독님이 파악하신 약점이라는 게 도대체 언제적 얘기인지 모르겠다”면서 “내 약점에 제대로 공을 던질 투수가 LG에 있긴 있느냐”고 말해 팬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장정석 넥센 히어로즈 감독. 엑스포츠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장정석 넥센 히어로즈 감독. 엑스포츠 제공


올 시즌 새로 지휘봉을 잡은 감독들은 겸손한 출사표를 던졌다.

구단 프런트에서 현장 지휘관으로 옷을 바꿔 입은 장정석 넥센 히어로즈 감독은 “선수들과 처음 시작할 때의 간절함을 잊지 말자고 약속했다”면서 “그동안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 좋은 성과는 있었지만 그 이상의 목표를 가슴에 담아두고 있지 않았다”고 말했다.

유일한 외국인 감독인 트레이 힐만 SK 와이번스 감독은 “수준 높은 한국 프로야구에서 감독을 맡게 돼 영광”이라며 “매일 상대팀들과 치열하게 경쟁하는 선수들의 열정을 사랑해달라”고 당부했다.

김한수 삼성 라이온즈 감독은 “지난해 삼성답지 않은 부진이 있었다”고 반성하면서 “올해는 활기찬 야구로 상위권 도약에 성공하겠다”고 밝혔다.

막내 구단을 이끄는 김진욱 kt 위즈 감독은 5강 진입을 목표로 세웠다. 김 감독은 “다음 시즌엔 (상위 5개팀이 앉는) 아래쪽 테이블에 앉겠다”면서 “선수, 팬들과 함께 신나는 야구를 하면서 지난해 많이 졌던 빚을 갚겠다”고 말했다.

각팀의 주장을 맡은 선수들은 다양한 우승공약을 내놓았다.

김재호(두산)는 “우승 당일 팬들과 선수들이 어울려 그라운드에서 클럽식으로 놀겠다”고 말했다. 손시헌(NC)은 “2018시즌 개막전 티켓을 홈팬들에게 쏘겠다”는 공약으로 박수를 이끌어냈다.

류제국(LG)은 지난해 은퇴한 ‘적토마’ 이병규를 언급하며 “그분이 외야에서 적토마를 타고 달릴 것”이라고 말했다. 박경수(kt)는 “우승보단 5강이 현실적인 목표”라면서 “시즌이 종료되는 날 팬 100분을 초대해 저녁만찬을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양현종(KIA 타이거즈)은 걸그룹 댄스를, 박정권(SK)은 겨울바다 입수를, 이용규(한화)는 응원곡부르기를 공약으로 발표했다.

서건창(넥센)은 지난해 미디어데이에서 내세웠던 공약을 다시 꺼냈다. 그는 “아무리 생각해도 번지점프보다 신선한 게 없다”면서 “고척돔에서 번지점프를 하겠다”고 말했다.

최연소 주장인 김상수(삼성)도 번지점프를 공약으로 내세웠다. 다만 이승엽과 함께라는 점이 달랐다. 김상수는 “올해를 끝으로 은퇴하는 이승엽 선배에겐 제2의 인생이 기다리고 있다”면서 “이제 높은 곳에서 내려오라는 의미로 번지점프를 함께 하고 싶다”고 말해 좌중에 웃음이 터지게 했다.

롯데 자이언츠의 이대호. 엑스포츠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롯데 자이언츠의 이대호. 엑스포츠 제공


이대호(롯데)는 자신만만하게 “부산이 눈물바다가 될 것이기 때문에 따로 공약은 필요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 롯데팬은 구단에 바라는 우승공약으로 ‘이대호와 최준석의 헹가래’를 적어 내 눈길을 끌었다.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등록된 프로필 기준 이대호의 몸무게는 100kg, 최준석은 130kg이다.

이에 대해 이대호는 “내 소원이 헹가래를 받는 것”이라고 웃었다.

전형진 한경닷컴 기자 withmold@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