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터널' 최진혁, 30년 후 미래서 5번째 시체 발견 '충격'

입력 2017-03-27 07:35:30 | 수정 2017-03-27 07:35:30
글자축소 글자확대
OCN 터널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OCN 터널 방송 캡처


'터널' 최진혁이 30년 후로 타임슬립했고 그 곳에서 5번째 시신을 발견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OCN 주말드라마 '터널' 2회에서 한 남성에게 폭행을 당한 박광호(최진혁 분)는 가까스로 정신을 차린 뒤 터널을 걸어나왔다. 그렇게 30년 후인 2016년으로 이동했다.

그는 2016년으로 왔다는 것을 인지하고 신연숙(이시아 분)과 신혼집이 있던 동네를 다시 찾아갔다. 그러나 집터마저 사라진 상황에 박광호는 허탈해했다. 다시 1986년으로 돌아가기 위해 노력해봤지만 소용없었다.


결국 그는 화양경찰서 경력1팀에 오기로 했던 막내인 88년생 박광호(차학연 분) 행세를 잠시 동안 하기로 했다.

그러던 중 과거 자신이 수사를 했던 살인범 이선옥이 요양원에서 죽어 있는 것을 목격했다. 이어 토막살인 사건의 시체에 점 5개가 찍혀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는 30년 전 일어났던 연쇄살인사건의 5번째 피해자였다.

2016년에서 만난 김선재(윤현민 분), 범죄 심리학 교수 신재이(이유영 분)와의 정체는 무엇일지, 미래에서 맞닥뜨린 연쇄살인사건을 어떻게 수사해나갈지 긴장감을 모았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