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정남 시신 쿠알라룸푸르 외곽으로 이송…화장 가능성

입력 2017-03-27 08:13:41 | 수정 2017-03-27 08:18:06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정남의 시신을 실은 것으로 추정되는 차량이 26일 오후 1시 58분께 쿠알라룸푸르 종합병원 국립법의학연구소(IPFN)를 빠져나가고 있다. 베리타하리안 온라인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김정남의 시신을 실은 것으로 추정되는 차량이 26일 오후 1시 58분께 쿠알라룸푸르 종합병원 국립법의학연구소(IPFN)를 빠져나가고 있다. 베리타하리안 온라인 캡쳐.


김정남의 시신이 병원 영안실에서 쿠알라룸푸르 외곽의 한 시설로 이송됐다.

26일(현지시간)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58분께 말레이시아 당국이 다목적 차량을 이용해 김정남의 시신을 쿠알라룸푸르 외곽 체라스 지역으로 이송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종교의식의 구체적인 성격이나, 김정남의 시신이 화장 혹은 매장됐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국립법의학연구소에는 이날 오전부터 사복 경찰관들이 다수 배치됐으며, 김정남의 시신을 실은 차량은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이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전날부터 김정남 시신 인도 등을 요구해온 북한과 비공개 협상을 진행해 왔다.

현지 외교가에선 북측에 김정남의 시신을 인도하기 위한 전 단계로 그의 시신이 화장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북측은 말레이시아로부터 김정남의 시신을 넘겨받을 경우 재부검을 통해 김정남이 VX 신경작용제에 의해 살해됐다는 말레이시아 당국의 조사결과를 부정하려 들 것으로 예상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