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日 언론 "김정남 시신 오늘 북한으로 이송 가능성"

입력 2017-03-27 08:49:30 | 수정 2017-03-27 08:49:30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정남의 시신을 실은 것으로 추정되는 차량이 26일 오후 1시 58분께 쿠알라룸푸르 종합병원 국립법의학연구소(IPFN)를 빠져나가고 있다. 베리타하리안 온라인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김정남의 시신을 실은 것으로 추정되는 차량이 26일 오후 1시 58분께 쿠알라룸푸르 종합병원 국립법의학연구소(IPFN)를 빠져나가고 있다. 베리타하리안 온라인 캡쳐.


김정남의 시신이 이르면 27일 북한으로 이송될 가능성이 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일본 산케이신문은 말레이시아 당국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26일 김정남의 시신이 쿠알라룸푸르의 병원시설에서 근교 장례시설로 옮겨졌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이 신문은 아흐마드 자히드 하미디 말레이시아 부총리가 북한과의 협상에 관해 27일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시신은 이날 중에라도 북한으로 이송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앞서 뉴스트레이츠타임스 등 현지 언론은 지난 26일 말레이시아 당국이 다목적 차량을 이용해 김정남의 시신을 그동안 안치됐던 쿠알라룸푸르 종합병원 국립법의학연구소(IPFN)에서 쿠알라룸푸르 외곽 체라스 지역으로 옮겼다고 보도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김정남 시신 인도 등을 요구해온 북한과 비공개 협상을 진행해 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