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기업 20% 상반기 채용 취소·연기...구조조정 계획도

입력 2017-03-27 10:02:36 | 수정 2017-03-27 10:07:57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내 기업 5곳 중 1곳은 경기불황 속에 올해 상반기 채용을 취소하거나 연기한 것으로 27일 조사됐다. 을지로 서울고용지원센터에서 한 여성이 취업상담을 받고 있다.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국내 기업 5곳 중 1곳은 경기불황 속에 올해 상반기 채용을 취소하거나 연기한 것으로 27일 조사됐다. 을지로 서울고용지원센터에서 한 여성이 취업상담을 받고 있다. 한경DB.


국내 기업 5곳 중 1곳은 올 상반기 채용을 취소하거나 연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1일까지 기업 인사담당자 321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조사를 한 결과, 21.8%(37명)가 '상반기 채용을 취소하거나 연기한다'고 답했다고 27일 밝혔다.

이같이 채용계획에 변동이 생긴 기업을 규모별로 보면 중소기업(22.3%)이 가장 많았고, 이어 중견기업(17.4%), 대기업(14.3%) 순이었다.

채용 취소·연기 이유로는 '회사 상황이 좋지 않아서'(40%,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업황이 불안정해서'(38.6%),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서'(27.1%), '동종업계에서 다 그렇게 해서'(5.7%) 등 순이었다.

인력부족 문제 해결 방법으로는 '기존 인력의 업무 분담'(67.1%, 복수응답)을 주로 꼽아 직장인들의 업무 부담이 늘어날 것임을 예고했다.

이어 '내부 직무순환으로 인력 충원'(20%), '해당 사업 축소'(11.4%), '비정규직 인력으로 대체'(8.6%) 등 순이다.

또 경기불황으로 인한 구조조정 계획이 있는 기업은 전체의 12.8%로 집계됐다.

이들 기업은 전체 내부인력 중 평균 18%를 줄이려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