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리원전 4호기 수동 정지…"방사선 유출 없어"

입력 2017-03-28 07:42:38 | 수정 2017-03-28 07:42: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한국수력원자력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전 4호기 원자로 건물에서 냉각재가 증가하는 이상 현상이 발생해 원전 운영사가 원자로를 수동으로 정지시켰다.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는 28일 오전 5시11분께 고리원전 4호기의 원자로를 수동으로 정지했다고 이날 밝혔다.

고리원자력본부는 고리 4호기의 원자로 건물 내부 바닥 수집조 수위가 올라가는 현상이 발생해 이날 0시20분께부터 출력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4호기 정지에 따른 외부로의 방사선 영향은 없고 원자로는 안전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고리원자력본부 측은 설명했다.

고리원자력본부는 원자로 냉각재 누설로 인해 원자로 건물 내부 수집조 수위가 올라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원전을 안전하게 정지한 후 원인을 상세히 점검할 예정이다.

앞서 원자력안전위는 고리 3호기 격납건물 내벽에 설치된 두께 6㎜ 규모 철판 6064곳을 점검해 두께가 감소한 127곳을 발견했다.

반핵 시민단체는 최근 격납건물 철판 부식이 발생한 고리 3호기와 같은 방법으로 시공된 4호기의 가동 중단을 요구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