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귓속말' 채동현, 이보영 父 살인죄로 체포…웃음기 쏙 뺀 1분

입력 2017-03-28 07:40:14 | 수정 2017-03-28 07:52:38
글자축소 글자확대
'귓속말' 채동현 이보영 강신일기사 이미지 보기

'귓속말' 채동현 이보영 강신일


'귓속말' 채동현이 강신일을 살인죄로 체포했다.

지난 27일 오후 첫 방송된 SBS ‘귓속말’에는 살인죄 누명을 쓴 신창호(강신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신창호의 친한 친구 김성식이 의문의 남자에게 죽임을 당했다. 사건 발생 전 성식과 통화하던 창호는 수화기 너머로 들려오는 성식의 비명에 안 좋은 일이 일어났음을 직감했다.

뒤늦게 사건 현장에 나타난 창호는 성식의 죽음을 목격한 뒤 곧바로 경찰에 신고 전화를 걸었다. 하지만 빗물에 휴대전화가 미끄러졌고, 진범이 건 전화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사건 현장에 있던 창호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딸 영주(이보영 분)가 계장으로 있는 종로경찰서에 잡혀온 창호는 영주마저 위험에 빠질 수도 있다는 생각에 자신이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이때 담당 수사관이던 채동현이 들어와 "김성식 시신에서 신창호씨 DNA가 발견됐어"라고 전했다. 영주는 "살해동기가 없어. 기소하는 건 무리야"라고 소리쳤다. 이에 채동현은 "채무 관계야. 작년 10월, 3천만원이 김성식 계좌에서 네 아버지 계좌로 입금됐어. 배우신 양반이 3천만원에 사람을 죽이나?"라 말했다.

뒤이어 채동현이 신창호를 체포하는 모습으로 얽히고 섥힌 '귓속말'의 시작을 알렸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