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조이, 고막여친의 탄생

입력 2017-03-28 07:51:29 | 수정 2017-03-28 07:52:23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조이 이현우기사 이미지 보기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조이 이현우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이현우-조이가 안방극장에 설렘 폭탄을 투하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이하 ‘그거너사’) 3회에서는 윤소림(조이 분)의 목소리를 잊지 못해 소림을 찾아간 강한결(이현우 분)의 모습과 한결의 말에 힘입어 오디션을 보는 소림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결은 소림의 목소리를 듣고 소림을 다시 만나야 한다고 생각한다. 한결은 소림의 교복을 기억해 내 소림이 다니는 ‘세진고’로 찾아간다. 같은 시간, 소림은 한결에게 연락하기 위해 공중전화로 뛰어간다. 소림은 용기를 내 한결에게 전화를 걸고 다시 한번 노래로 한결에게 마음을 전한다.


운명처럼 공중전화 박스 근처에 있던 한결과 소림은 재회하고, 갑작스런 소나기를 피해 공중전화 박스로 들어간다. 한결은 “네 목소리 때문에 내 머리가 터져 버릴 거 같아서. 온갖 바보 같은 짓을 하면서 여기까지 왔는데, 여기서 널 보니까 아무 말도 할 수가 없어..”라며 소림으로 인해 혼란스런 자신의 마음을 고백해 설렘을 자아냈다.

특히 한결과 소림은 숨소리까지 닿을 정도로 가까운 거리에서 서로의 옷깃을 애타게 붙잡아 보는 이들의 심장을 찌릿하게 만들었다. 가까이 다가선 두 사람의 모습이 공중전화 박스라는 공간을 설렘과 긴장감으로 가득 채우며 시청자들의 엄마미소를 유발했다.

이후 한결과 소림은 보는 것만으로 달달한 데이트를 이어 가면서 ‘음악을 좋아한다’는 공통점으로 점점 가까워졌다. 다른 사람의 시선이 무서워서 오디션이나 대회에서 노래를 하는 게 무섭다고 밝히는 소림에게 한결은 “첫눈에 반했던 거야.. 네 목소리에”라며 자신을 반하게 만든 소림을 계속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소림은 한결에게 좋아하는 음식, 색깔 등을 질문하며 자신과 한결의 공통점을 찾아 첫사랑에 빠진 소녀의 설렘을 드러냈다. 하지만 한결은 우연히 등장한 채유나의 이름을 듣고 “나는 노래하는 여자는 딱 질색이거든”이라며 거짓말을 해 의도치 않게 ‘노래하는 여자’ 소림을 고민에 빠지게 한다.

한편, 소림과 백진우(송강 분)-이규선(박종혁 분)은 담임선생님인 봉원빈(김인권 분)의 도움으로 SOLE 뮤직 N의 최진혁(이정진 분) 앞에서 오디션을 보게 된다. 진혁은 소림에게 소림만 캐스팅하고 싶다고 밝혔고, 이에 소림이 진혁의 제안을 받아들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무엇보다 조이의 비타민보이스가 시청자들을 울컥 하게 만들었다. 조이는 자신을 꾸짖는 선생님을 향해 ‘나는 나비’를 불러 눈길을 끌었다. 작은 애벌레가 아름다운 나비가 되는 과정을 담은 곡으로, 이제 막 성장을 시작한 소림의 상황과 맞물려 더욱 공감을 불러 일으켰다. 특히 이 신은 최고의 1분을 기록하며 청량한 볼거리와 들을거리를 동시에 선사, 새로운 고막여친의 탄생을 알렸다.

한편 지난 27일 방송된 '그거너사' 3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에서 평균 1.3%, 최고 1.6%(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근로시간 1주일 68→52시간 단축,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