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냉장고를 부탁해' 딘딘 "철도사업 하는 아버지, 주둥이 함부로 털었다고…"

입력 2017-03-28 08:36:22 | 수정 2017-03-28 08:36:22
글자축소 글자확대
'냉장고를 부탁해' 딘딘기사 이미지 보기

'냉장고를 부탁해' 딘딘


래퍼 딘딘이 '금수저'설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딘딘과 조세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딘딘은 일각에서 전해진 '금수저' 소문에 대해 "아버지가 철도사업을 한다"며 "예전에 되게 괜찮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딘딘은 "원래 부도나고 그랬다가 내가 태어나고 집이 잘됐다. 복덩어리라고 엄청 예쁨받고 자랐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딘딘이 방송에서 금수저 발언을 할때마다 집안은 휘청거렸다는 것.

딘딘은 "'쇼미더머니'를 할 때는 괜찮았는데 그 방송이 나가고 금수저 타이틀 얻었을 때 휘청하고 그 이후에 또 휘청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가 모임에 나가면 계산하는 일이 늘었다"라면서 "어느날 아버지가 술을 드시고 오셔서 '방송 나가서 주둥이 함부로 털어가지고…'라고 말씀하시는데 죄송하더라"라고 설명했다.

딘딘은 예능 라이징스타가 된 이후 고정프로그램 등에 출연하면서 모든 수익금을 부모에게 드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