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말레이, 김정남 시신 이송 중단…협의 안 돼" 日언론

입력 2017-03-28 09:12:33 | 수정 2017-03-28 09:12: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K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KBS 방송 캡처



김정남 피살사건과 관련해 말레이시아와 북한 간의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김정남 시신의 이송 계획이 중단됐다고 일본 언론이 28일 전했다.

아사히신문은 소식통을 인용해 말레이시아 정부가 김정남의 시신을 북한 측에 인도하기로 하고 이송을 준비했으나 27일 밤 중단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말레이시아는 지난 26일 북한내 억류 자국민 9명의 귀환을 조건으로 김정남 시신을 넘기고 쿠알라룸푸르 북한대사관 2등 서기관인 현광성과 고려항공 직원인 김욱일 등을 출국시키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문은 그러나 "협의 발표 방법 등을 둘러싸고 절충이 되지 않은 것으로 보이며, 출국 준비는 일단 백지화된 듯하다"고 전했다.

아흐마드 자히드 하미디 말레이시아 부총리는 북한과의 협상 내용을 27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으나, 외무부는 별다른 발표를 내지 않았다.

27일 북한대사관 앞에 취재진이 몰린 가운데 대사관 직원이 짐을 들고 나타났지만, 질문에는 응하지 않고 차량을 타고 떠났다.

산케이신문은 북한 측이 말레이시아 외교관 등 9명의 출국을 돌연 거부, 김정남 시신 이송도 중단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말레이 현지 중국어매체 중국보를 인용, 김정남 시신이 베이징을 경유해 평양으로 이송될 예정이었지만 시신 부패를 이유로 항공사가 이를 거부했고 그 때문에 시신은 쿠알라룸푸르 병원으로 돌려보내졌다고 전했다.

NHK는 말레이시아 정부가 북한에 있는 자국민 9명의 귀환을 최우선으로 신중하게 협의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방송은 전날 밤 현지에서 베이징행 탑승자 명단에 김정남 살해사건과 관련된 용의자 2명의 이름이 있었지만 실제로 탑승하지는 않아 출국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