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월호 출항준비 주력…왼편 천공작업 해상서 안해

입력 2017-03-28 09:45:33 | 수정 2017-03-28 09:45: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연합뉴스 TV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연합뉴스 TV



해양수산부 세월호인양추진단은 세월호 왼쪽면에 배수구를 뚫는 천공작업을 해상에서 하지 않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해수부는 지난 25일 세월호 완전 부양 이후 창문과 출입문 등을 통해 해수와 기름 혼합물이 자연적으로 빠지도록 기다린 데 이어 27일 저녁부터는 세월호 왼편에 32개의 배수구를 뚫는 작업에 착수했다.


하지만 27일 밤 D데크의 천공지점 중 4곳에 지름 1㎝ 크기의 작은 구멍을 내는 시험천공을 진행한 결과, 1곳에서는 아무것도 나오지 않았고 3곳에서는 물이 아닌 끈적한 기름이 소량 흘러나오자 해상에서 천공작업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해수부는 28일 세월호를 목포신항으로 출항하기 위한 준비작업에 주력한다.

오전 8시부터 세월호 부양을 위해 반잠수식선박 선미에 추가로 설치했던 날개탑(부력탱크) 4개를 제거하는 작업을 시작했고, 반잠수식 선박과 세월호를 고정하는 작업도 병행하고 있다.

앞서 오전 7시10분께 반잠수식 선박 왼쪽에 작업본선인 달리하오가 접안했다.

이에 따라 반잠수식선박 왼쪽에는 달리하오, 오른쪽에는 후줄라오62호가 붙어 작업을 하게 돼 진행 속도가 더욱 빨라지게 됐다.

세월호를 실은 반잠수식 선박이 30일께 출항해 31일 오전 목포신항에 도착하면 세월호 내부의 기름혼합물을 제거하는 작업과 함께 세월호를 반잠수식 선박에서 분리해 육상으로 옮기는 작업이 이뤄진다.

4월 5∼6일께 세월호가 육상에 완전히 거치되면 10일부터는 세월호 미수습자 수색이 본격적으로 개시될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