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왕카스테라 도미노 폐업…"'먹거리 X파일' 때문에 생계수단 무너져"

입력 2017-03-28 11:16:50 | 수정 2017-03-28 13:40:52
글자축소 글자확대
'먹거리 X파일' 대왕카스테라 방송 그 후
'대왕 카스테라' 폐업 /사진=채널A 먹거리X파일기사 이미지 보기

'대왕 카스테라' 폐업 /사진=채널A 먹거리X파일


'먹거리 X파일'이 '대왕 카스테라' 제조법을 지적한 후 관련 업체들이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문제는 양심적으로 제품을 만들던 업체들까지 타격을 받게된 것이다.

2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는 대왕 카스테라 가게 사장의 인터뷰를 방송했다.

이 업체는 '먹거리 X파일' 방송 전 약 7000원 짜리 '대왕 카스테라'를 하루 250개 정도 판매해왔다. 그러나 방송 이후 폐업을 하고 다른 업종으로 전환한 상태.

업주는 '먹거리 X파일'에서 지적한 다량의 식용류를 들이붓는 제작 과정에 대해 "우리나라 대왕 카스테라 프렌차이즈 업체는 20군데가 넘는다"라며 "식용유를 700ml 사용하는 회사는 한 군데"라고 해명했다.

설명에 따르면 식용유 700ml는 500g짜리 대왕 카스테라 20개를 만드는데 들어가는 용량이라는 것.

이 업주는 "식용유 큰 숟갈로 두어 숟갈 정도가 카스테라 1개 만드는데 들어가는 양"이라고 설명했다.

또 "특정업체를 고발하고 다른 업체까지 다 문제가 있다는 식의 방송"이라면서 "이번에도 대왕 카스테라 문제라고 하니 진짜 아무 상관없는 업체도 똑같이 피해를 보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500개가 넘는 업주들은 대왕 카스테라가 생계수단"이라면서 "이 방송 하나에 아무 말도 못하고 무너져버린다는 것은 조금 억울하지 않을까 싶어 호소를 좀 하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먹거리 X파일’은 지난 12일 대왕 카스테라의 촉촉한 식감은 식용류 700ml를 들이붓기 때문이며 분유와 액상 계란을 쓰기도 한다고 고발했다.

이어 지난 26일 방송에서 대만식 카스테라에 대한 두 번째 방송을 통해 점주들의 이야기를 전했다. 하지만 방송 이후에도 대왕 카스테라 매장 매출은 급격하게 감소해 폐업을 결정한 곳들이 늘고있는 추세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