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드 보복?…中 베이징영화제서 '한국영화 상영 차단'

입력 2017-03-28 11:26:57 | 수정 2017-03-28 11:26: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베이징국제영화제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베이징국제영화제 홈페이지



중국 당국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보복의 일환으로 베이징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상영을 막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에의 단체관광 금지조치와 한류 연예인 출연 및 한국 드라마의 방영 금지에 이어 이번 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상영금지까지한 걸 보면 사실상 한중 민간교류를 중단시키려는 의도를 가진 게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다음달 16일부터 23일까지 베이징에서 열리는 '제7회 베이징 국제영화제'에 일부 한국 영화가 초청을 받았으나 상영되지는 못할 전망이다.

영화제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베이징영화제에 한국 측이 초청을 받았으나 당국의 지시로 중단됐다. 이에 따라 이번 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상영은 못하게 됐다.

작년 베이징영화제에 이민호, 김우빈 등 한류 스타들이 대거 참석해 한국이 영화제의 분위기를 이끌었던 것과는 전혀 달라진 모습이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베이징영화제에서는 몇 개의 한국 영화가 상영되고 심사 대상에도 올랐다"면서 "그러나 올해 영화제의 경우 최근 발표된 1차 상영 명단에 한국은 없었다"고 말했다.

중국의 사드 보복에 따른 한한령(한류 금지령)은 영화 분야에서 거세다.

배우 하정우는 중국 영화 '가면' 출연 제의를 받고 중국 여배우 장쯔이와 함께 찍을 예정이었으나 최근 무산됐다.

한국에서 1000만명의 관객을 모은 영화 '부산행'의 배급 판권이 지난해 중국에 팔렸으나 아직도 극장 개봉이 이뤄지지 않았다.

영화진흥위원회가 집계한 한국 영화 해외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에서 개봉한 한국 영화는 단 한편도 없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