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HEI:현장] '무한도전'만 있나? 역사+재미 잡을 '오쾌남'이 왔다

입력 2017-03-28 13:09:06 | 수정 2017-03-28 13:16: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쾌남' 제작발표회 / 사진 = 채널A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오쾌남' 제작발표회 / 사진 = 채널A 제공


먹방, 쿡방에 이어 역사가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았다. 유쾌한 다섯 남자가 모여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모두가 사랑하는 역사 예능에 도전한다.

채널A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사심충만 오!쾌남'(이하 '오쾌남')은 역사를 배우고 싶어하는 다섯 남자가 역사의 현장을 체험하고 여행하는 역사 수업 프로그램이다.

시청자들과 역사 지식을 나누기 위해 방송인 김성주, 안정환, 배우 한상진, 개그맨 조세호, 몬스터 엑스의 셔누가 나섰다.

28일 서울 상암동 DDMC 빌딩에서 열린 '오쾌남' 제작발표회에는 출연진들과 박세진 PD가 참석했다.

이날 김성주는 "최근 MBC '무한도전' 등 다른 프로그램을 통해 역사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며 "프로그램 영향으로 아이들도 역사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역사 질문으로 나를 깜짝 놀라게하고 '무한도전'에 나왔던 랩을 따라 부른다"고 말했다.

이어 "역사를 배우고 아이들과 이야기를 하게 되면 훨씬 좋을 것 같다"며 "그래서 정말 의미있게 프로그램에 임하고 있다"고 출연 계기를 털어놨다.

한상진은 "우리가 살고있는 시대가 그냥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나라를 지키고자 하는 조상들의 애국심을 느껴 마음 속에 뜨거움이 올라왔다"고 첫 촬영 소감을 밝혔다.

'오쾌남' 제작발표회 / 사진 = 채널A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오쾌남' 제작발표회 / 사진 = 채널A 제공


김성주는 자칫 어렵고 딱딱하게 느껴질 역사를 쉽고 명확하게 풀어주며 프로그램을 이끈다. 여기에 역사에 대한 호기심이 많고 공부에 적극적인 안정환, 조세호가 힘을 더한다.

한상진은 '마의', '이산', '육룡이나르샤' 등 사극에 출연한 이력이 있어 멤버 중 역사 지식이 가장 해박하다. 셔누는 역사 공부에 대한 의욕이 넘쳐 존재만으로도 상쾌한 에너지를 시청자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박 PD는 출연진들에 대해 "우열을 가리기 힘들 정도로 열의가 넘치고 적극적으로 임해서 연출자로서 참 흐뭇하다"며 미소를 지었다.

김성주는 "역사적 사건은 과거의 일이지만 미래를 볼 수도 있다. 지금 이 시대 상황과 매우 비슷하다"며 "우리가 역사를 배워야 하는 이유를 '오쾌남'을 통해 보여드릴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채널A의 새 도전 '오쾌남'이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정보를 동시에 전할 수 있을지 눈길이 모아진다. 오는 4월 1일 밤 11시 첫 방송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