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잡스' 노홍철 "많은 직업 경험…여전히 새로운 직업 찾는다"

입력 2017-03-28 15:22:06 | 수정 2017-03-28 18:52:46
글자축소 글자확대
'잡스' 노홍철 / 사진 = JTBC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잡스' 노홍철 / 사진 = JTBC 제공


방송인 노홍철이 많은 직업을 경험해봤다고 밝혔다.

28일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린 JTBC 예능 프로그램 '밥벌이 연구소-잡스'(이하 '잡스')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김희정 PD와 방송인 박명수, 전현무, 노홍철이 참석했다.

이날 노홍철은 "나는 또래에 비해 다양한 직업을 체험해봤다. 지금도 여전히 흥미롭고 색다른 직업을 체험하고 싶다"며 "그래서 일상에서도 다른 분야의 사람들을 많이 만나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연출진을 만나서 프로그램 이야기를 들었을 때 정말 재미있을 것 같았다"며 "나처럼 부족한 사람의 시선에서 궁금한 것을 물어보면 보시는 분들에게도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잡스'는 전현무, 박명수, 노홍철이 MC로 나서 다양한 직업인들을 스튜디오로 초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신개념 직업 토크쇼다.

지난 2일 첫 선을 보였으며, 매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