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잡스' 박명수 "노홍철 복귀 너무 빨라…2년 정도는 쉬어야" 너스레

입력 2017-03-28 15:34:12 | 수정 2017-03-28 18:50: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잡스' 박명수 전현무 노홍철 / 사진 = JTBC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잡스' 박명수 전현무 노홍철 / 사진 = JTBC 제공


방송인 박명수가 노홍철의 복귀 시기가 이르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28일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린 JTBC 예능 프로그램 '밥벌이 연구소-잡스'(이하 '잡스')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김희정 PD와 방송인 박명수, 전현무, 노홍철이 참석했다.

이날 노홍철은 "전현무, 박명수는 진행을 정말 잘하기 때문에 든든하다"며 "박명수에게 참 감사한 게, 나는 공백기가 있었는데 그동안 박명수는 발전이 하나도 없더라. 그래서 전혀 불편한 게 없다"고 털어놔 폭소케 했다.

이에 박명수는 "발전하는 것도 좋지만 나는 제자리 걸음을 추구한다"며 "노홍철은 2년 정도 쉬어야 하는데 너무 빨리 나온게 아닌가 싶다"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잡스'는 전현무, 박명수, 노홍철이 MC로 나서 다양한 직업인들을 스튜디오로 초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신개념 직업 토크쇼다.

지난 2일 첫 선을 보였으며, 매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