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터널' 측 "윤현민, 아픈 비밀 공개…주인공들 감정 변화 주목"

입력 2017-04-06 17:18:51 | 수정 2017-04-06 17:18:51
글자축소 글자확대
OCN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OCN 제공


‘터널’ 윤현민이 강렬한 권총 액션을 선보인다.

윤현민은 OCN 오리지널 드라마 운명과 시간이 교차하는 곳 ‘터널’(극본 이은미, 연출 신용휘)에서 경찰대 출신의 차갑고 까칠한 ‘요즘 형사’ 김선재 역을 맡아 특유의 냉철함이 돋보이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윤현민은 오는 8일 방송되는 ‘터널’ 5회분에서 어딘가를 향해 총구를 겨누다 급기야 총알을 발사하는 압도적인 ‘권총 액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동안 극중 김선재는 감정에 휘둘리지 않는 냉정한 면모로 파트너 박광호를 열 불나게 만들었던 상황. 이로 인해 날카로운 시선을 드리운 채 총구를 겨누는 모습부터 권총을 찬 채 감정을 고르는 모습까지, 윤현민의 포스 있는 자태가 공개되며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권총 액션 장면은 최근 충청북도 제천 인근에서 촬영됐다. 이른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빡빡하게 진행된 촬영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윤현민은 언제나처럼 쾌청한 미소를 지은 채 촬영장에 등장, 활기를 불어넣었다.

하지만 이내 총을 겨누고 발사까지 해야 하는, 긴장감 넘치는 장면을 위해 말수를 줄이고 장면에 집중하는 모습으로 현장을 휘어잡았다.

윤현민은 이미 전작이었던 ‘감격시대’에서 장교 역할을 맡아 총격신을 경험해봤던 상태. 하지만 윤현민은 좀 더 완성도 장면을 연출하기 위해 연습을 거듭한 끝에 실감나는 권총 액션을 연출, 스태프들의 박수를 받았다.

윤현민은 “전작에서 총격신을 촬영했던 만큼 부담감이 덜했지만, 그땐 시대극이었고, 이번에는 현대극이라는 점이 차이가 있었다”며 “더욱이 경찰 신분으로 총을 쥐니 기분이 남달랐다. 이 장면을 통해 시청자분들이 일촉즉발의 상황 속에서도 냉정을 잃지 않는 선재의 캐릭터를 더욱 느끼시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제작진 측은 “오는 8일, 9일 방송되는 5, 6회에서는 그동안 알지 못했던 김선재가 가진 인간적인 아픔이 공개되면서, 더불어 김선재와 박광호, 신재이와의 관계도 전환점을 맞게 된다. 긴박감 넘치는 살인 사건과 함께 주인공들의 감정 변화도 ‘터널’을 보는 재미를 더해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터널’은 사람을 구하고자 하는 절실함으로 30년 동안 이어진 연쇄 살인 사건을 추적하는 수사물로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