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설리, 김의성 발언 논란에도 SNS 활동은 계속…'900원' 무슨 뜻?

입력 2017-04-17 10:54:54 | 수정 2017-04-17 10:54:54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의성 설리 SNS
김의성 설리 SNS기사 이미지 보기

김의성 설리 SNS


배우 설리가 김의성의 발언 논란에도 활발한 SNS 활동을 이어갔다.

지난 16일 설리는 자신의 SNS에 한쪽 어깨가 드러나는 빨간색 니트를 입은 채 개구진 표정을 짓고 있는 자신의 셀카를 게재했고, 17일에는 손가락에 900원이라는 가격표가 붙어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앞서 김의성은 16일 맥심과의 인터뷰에서 설리의 SNS 활동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에 대해 "상식과 멍청함의 차이"라는 다소 거친 언행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같은 논란이 일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SNS 활동하는 설리에게 더욱 큰 관심이 모이고 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