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프리카 떠난 난민, 지중해서 사흘간 8300명 구조

입력 2017-04-18 06:02:18 | 수정 2017-04-18 06:02: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프리카를 떠나 이탈리아로 향하던 난민들이 지난 사흘 간 대거 구조됐다.

카를로타 사미 유엔난민기구(UNHCR) 대변인은 17일 "주말 동안 35척의 배가 60건의 구조 작업을 벌인 결과 약 8300명의 난민을 구해냈다"고 발표했다.

구조 작업에는 이탈리아 해안구조대와 독일 해군 등 유럽연합(EU) 차원의 구조 인력, 민간 난민 구호 기관을 비롯해 민간 상선도 일부 참여했다고 사미 대변인은 밝혔다.

구조된 난민들은 이탈리아 항구로 속속 도착하고 있다. 시칠리아 섬 북동부 항구 메시나에 난민 약 1200명이, 카타니아 항구에는 난민 1180여 명이 들어왔다고 전해졌다.

하지만 임산부 1명을 포함해 난민 7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망자 수는 최소 20명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대변인은 덧붙였다.

난민들의 출발지인 리비아로 알려졌다. 난민 밀수업자들이 난민들의 가족들에게 돈을 뜯어낼 목적으로 난민들을 감금한 뒤 고문하는 일이 횡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