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숙집 딸들' 이다해 "최근 사기 당했다" 폭탄 고백

입력 2017-04-19 09:15:33 | 수정 2017-04-19 09:15:3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이다해가 최근 사기를 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18일 밤 방송된 KBS 2TV '하숙집 딸들'에서는 한(恨) 토크 배틀을 벌였다.

이날 이다해는 "나는 어제 인생 처음으로 사기를 당해봤다. 한국에서 살 수 없는 물건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커피 브랜드의 식기를 좋아해서 주문하려고 했는데 해외에 있어서 카드 결제가 안 된다더라"며 "그래서 '조금 불안하지 않느냐'고 했더니 자기 사업자등록증이랑 주민등록증을 다 보내면서 '우리는 정식매장이다. 걱정하지 말라'해서 홀랑 보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박시연은 부실공사부터 보이스 피싱을 당한 사연을 말했고, 이수근은 아버지가 싸준 도시락이 창피해 형과 논에서 먹었다는 사연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