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귓속말' 코너 몰린 권율, 반격 나설까

입력 2017-04-19 09:01:00 | 수정 2017-04-19 09:0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귓속말 8회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귓속말 8회 캡처

배우 권율이 위기 속에서 반격에 나설까.

지난 1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 8회에서는 강정일(권율 분)이 오해 속에서 연인 최수연(박세영 분)에게 배신 당한 뒤 살인 용의자에서 벗어나기 위해 반격을 준비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강정일과 최수연은 이동준(이상윤 분)과 신영주(이보영 분)의 작전에 휘말려 서로를 의심하게 됐다. 강정일은 최수연과 이동준의 키스 장면을 목격한 데 이어 최수연이 백상구(김뢰하 분)를 몰래 만나는 것을 알게 됐다.

최수연 역시 '강정일을 믿지 말라'는 신영주의 충고에 연인에 대한 믿음이 흔들리게 됐다. 결국 두 사람은 생존을 위해 ‘김성식 기자 살인사건’의 범인을 서로로 몰아가기 시작했다.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 살인까지 저질렀던 강정일은 같은 편이었던 연인마저 잃으며 최악의 위기 상황을 맞았다. 그동안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빠른 전개 속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사건의 전후 관계를 파악하고 한 발 빠르게 움직이며 게임의 판을 주도해왔던 강정일이 특유의 철저한 상황 분석 능력과 빠른 대처 능력을 발휘, 앞으로 어떻게 위기를 극복하며 반격에 나설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권율이 열연 중인 드라마 ‘귓속말’은 매주 월, 화 밤10시에 SBS를 통해 방송된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