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선후보 中 '문재인 펀드'만 출시 된 이유

입력 2017-04-19 10:47:18 | 수정 2017-04-19 10:47:18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펀드 출시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펀드 출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9일 오전 9시부터 '국민주 문재인'이라는 이름으로 문재인 펀드를 출시했다.

문 후보 선대위에 따르면 '문재인 펀드'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고, 상한액과 하한액을 정해 놓지 않아 원하는 금액만큼 자유롭게 투자할 수 있다.

문 후보는 투자된 금액으로 당장 선거 비용을 충당한 뒤 오는 7월 19일 원금에 이자를 더해 투자자에게 상환한다. '문재인 펀드' 투자자에게 지급할 이자율은 16개 시중은행의 일반신용대출 평균금리를 적용한 연 3.6% 수준이다. 1차 모금액 목표는 100억원이다.

선대위 측은 "'국민주 문재인'에는 주권재민의 헌법정신이 담겨있다"며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정권교체의 주인이며, 새로운 대한민국의 주주로 참여할 수 있는 길을 열겠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상환금은 선관위가 선거 후 유효 투표총수의 15% 이상 득표 후보에게 보전해 주는 국고보조금으로 마련한다. 문 후보는 2012년 대선 때 출시했던 담쟁이펀드로 300억원을 모았고 연이율 3.09%로 상환 완료했다.

이번 조기 대선에는 문재인 펀드만 출시하게 됐다. 이자율 산정 등 펀드 개발 방식이 복잡하고 유효 투표총수의 15% 미만 득표율이라면 선관위로부터 국고보조금을 받지 못해 펀드로 모인 투자액을 상환하기 어려울 수도 있기 때문.

이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는 은행 대출을 받아 선거 비용을 충당하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은행에서 100억원가량을 대출받기로 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정당보조금과 후원금만으로 선거를 치를 예정이며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역시 정당보조금과 후원금, 당비 등으로 선거를 치르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