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불한당' 변성현 감독 "디렉션대로 안 할 때 더 좋아…소름 돋았다"

입력 2017-04-19 11:28:25 | 수정 2017-04-19 11:41: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설경구, 임시완 주연
'불한당' 변성현 감독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불한당' 변성현 감독 / 사진=최혁 기자


'불한당' 연출을 맡은 변성현 감독이 캐스팅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19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변성현 감독)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설경구, 임시완, 김희원, 전혜진, 변성현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변성현 감독은 출연 배우들의 개인적인 팬이라고 밝혔다. 그는 "내가 쓴 글을 영화로 완성하는 것을 보면서 감개무량하고 좋았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이번에 특별한 경험을 했다. 배우들이 연기한 캐릭터들이 내가 생각했던 것과는 조금씩 달랐다"라고 설명했다.

변 감독은 "디렉션대로 안할 때 더 좋더라. 사실은 다 그대로 해주셨는데, 안하는 순간들이 있다. 다른 걸 보여주겠다고 하는 순간, 모니터에서 소름돋았던 적도 있었다"라고 극찬했다.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은 범죄조직의 1인자를 놀는 재호(설경구)와 세상 무서운 것이 없는 패기 넘치는 신참 현수(임시완)의 의리와 배신을 담은 범죄액션드라마다. 제 70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오는 5월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