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불한당' 전혜진 "촬영장서 홍일점…대접받을 여유 없었다"

입력 2017-04-19 12:11:09 | 수정 2017-04-19 12:11:09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설경구, 임시완 주연
'불한당' 배우 전혜진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불한당' 배우 전혜진 / 사진=최혁 기자


배우 전혜진이 '불한당'의 홍일점으로 걸크러쉬의 진수를 선보인다.

19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변성현 감독)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설경구, 임시완, 김희원, 전혜진, 변성현 감독이 참석했다.

이 영화에서 전혜진은 유일한 여배우이자, 기존의 선입견을 탈피하는 경찰 연기를 한다.

전혜진은 "'불한당' 대본 보고 눈에 들어왔던 점은 미묘한 그들의 관계들이 보이더라. 그게 가장 다른 점이 아닐까 싶다"라고 영화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사실 즐겨보는 장르는 아니다"라면서 "이 작품은 우리가 알고 있는 여성상과는 다르게 짚었다"라고 덧붙였다.

전혜진은 "촬영 현장에서 한 번도 '홍일점'이라고 생각해 본 적이 없었다"라며 "여자라는 생각도 못하고 대접도 못받았다"라고 밝혔다.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은 범죄조직의 1인자를 놀는 재호(설경구)와 세상 무서운 것이 없는 패기 넘치는 신참 현수(임시완)의 의리와 배신을 담은 범죄액션드라마다. 제 70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오는 5월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