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승민 "안철수 딸, 한국교육 얼마나 받았나" 직격탄 … 학제개편 실효성 의문 제기

입력 2017-04-20 00:17:41 | 수정 2017-04-20 11:22:14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선토론기사 이미지 보기

대선토론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KBS TV생방송 토론 중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학제개편 방안에 대해 "자녀가 한국에서 교육을 받지 않아 잘 모른다"고 비판했다.

유 후보는 19일 "안 후보가 내신 공약 중 교육부 폐지와 5-5-2년제 학제 개편 내용이 충격적이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4차산업혁명시대에 대비하기 위해 내놓은 방안이라 하셨는데, 이는 4차산업시대가 아닌 2차산업혁명시대 방식"이라며 "자제분이 한국에서 얼마나 교육을 받았나"라고 물었다.

이에 안 후보는 "초등학교와 중1 과정까지 한국에서 교육을 받았다"고 답했다.

유 후보는 "애들을 키워보고 하면서 학제 개편이 교육 문제를 해결한다고 보느냐"며 "교육부 폐지가 세월호 해경 해체와 비슷한데, 교육개편은 교육 내용을 바꿔주고 사교육을 안 받아도 공교육으로 해결 가능하게 공정한 기회를 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역설했다.

안 후보는 유 후보의 지적에 "현재 우리 교육체계의 문제는 장기적 교육 정책이 먹히지 않는 것"이라며 "교육부가 창의교육을 말살시키는데, 교육부 폐지로 정부의 (교육) 콘트롤타워를 바꿔야한다"고 반박했다.

포토슬라이드



김소현 기자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